전체메뉴

소비자뉴스+산업

HOME > 산업

남해군, 먹거리통합지원센터 열어 학교에 급식재료 시범 공급

기사승인 : 2020-09-01 11:37 기자 : 이유진

경남 남해군이 성장기 학생들의 건강 증진과 지역에서 생산되는 우수 농수축산물 소비촉진을 위해 남해군먹거리통합지원센터 문을 열고 1일부터 관내 12개 초·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급식재료 공급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사진=남해군청 제공)

1일 오전 7시 남해군먹거리통합지원센터에서 열린 시범운영 개시 행사에는 남해군 장충남 군수와 남해교육지원청 안진수 교육장, 류경완·옥은숙 도의원, 남해군의회 이주홍 의장을 비롯한 군의원, 경상남도 농식품유통과 정태호 과장 등 15명이 참석해 식재료 공급 품목 점검 및 상차 과정을 살피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남해군 유통지원과 민성식 과장으로부터 먹거리통합지원센터 사업개요, 운영 방향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센터 내부시설을 관람했다.

군은 지난 2년여간 남해군먹거리통합지원센터를 활용한 학교 급식재료 공급사업을 준비해 왔다.

지난 2018년 8월 경상남도의 공공형 학교급식지원센터 사업 신청으로 도비 10억원을 포함, 2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먹거리통합지원센터를 신축했다.

먹거리통합지원센터는 이동면 남해대로 2465-5 부지에 690㎡ 규모로 신축, 올해 1월 준공했다. 센터는 180㎡ 규모의 사무동과 510㎡ 규모의 작업동으로 구성돼 있다.

작업동에는 전처리시설과 소포장장, 저온 창고, 물류 피킹장, 위생·탈의실, 창고·기계실 등이 갖춰져 있다.

군은 먹거리통합지원센터 건물 준공과 함께 센터 내부시설을 갖추고 ▲관련 조례 제·개정 및 시행규칙 제정 ▲먹거리통합지원센터 운영위원회 구성 ▲먹거리생산자회 조직 ▲식재료 공급 및 배송업체 선정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 업무협약 등을 추진해 이달 1일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12개 학교에는 지역 농가에서 생산한 농산물과 지역업체의 농수축산 가공품이 우선 공급된다.

또 지역에서 생산되지 않는 식재료의 경우 군내 소재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지역업체를 통해 식재료를 확보하고 먹거리통합지원센터에서 당일 일괄 공급한다.

장충남 군수는 "안정적으로 식재료를 공급하고 학생들에게 안전한 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위생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먹거리통합지원센터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또 교육지원청과 학교에는 "코로나19에 따른 등교 학생 수 제한으로 지역에서 생산되는 신선하고 우수한 식재료 사용량이 감소하지 않도록 지역산 농수축산물과 가공품을 우선으로 식단을 구성해 달라"고 요청했다.

군은 오는 12월까지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내년에는 식재료를 관내 모든 초·중·고등학교로 공급하고 2022년 대학 및 공공기관·복지시설, 2023년 어린이집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소비자보고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